본문 바로가기

풀리지 않는 구로 아파트 미스터리… 환기구 조사 '바이러스 없음'

중앙일보 2020.08.27 19:31
26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아파트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

26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아파트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집단 감염을 일으킨 구로구 아파트의 환기구에서 채취한 검체 14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27일 구로구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개했다. 이날 구로구 아파트에서는 2가구의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전날 확진된 5가구 8명이 거주하는 아파트 라인이 아니라, 그 옆 라인에 사는 주민이었다. 추가 확진된 2명은 다른 층에 거주하며, 가족 관계도 아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아파트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별진료, 방역 등을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아파트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별진료, 방역 등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날까지만 해도 환기구는 유력한 감염 경로로 의심받았다. 그러나 27일 환기구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고, 다른 라인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 루트를 밝히는 데 실패했다.  
 
구로구는 "감염 경로와 원인을 찾기 위해 구로구,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역학·건축·설비 전문가들이 아파트를 방문해 합동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으나, 감염 경로에 관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구로구의 이 아파트에서 감염된 사람은 27일 오후 6시까지 모두 10명이며, 아파트 주민이 다니는 육가공 공장을 통한 전파 등을 모두 합하며 모두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어난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