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희석 후임 법무부 인권국장에 이상갑 변호사…일제 강제동원 소송 참여

중앙일보 2020.08.27 18:36
이상갑 신임 인권국장

이상갑 신임 인권국장

법무부는 28일 법무법인 공감의 이상갑(53·사법연수원 28기) 변호사를 신임 인권국장으로 임용했다고 밝혔다. 황희석(54·31기) 전임 인권국장(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총선 출마로 자리를 비운 지 8개월여 만에 후임자가 결정됐다. 이 신임 국장은 황 전 국장에 이은 두 번째 비(非)검사 출신 인권국장이다.

 
신임 이상갑 인권국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광주 지부장이던 2009년부터 미쓰비시중공업 징용 피해자 할머니들의 소송을 대리한 인권 변호사로 알려져 있다. 2018년 11월 대법원의 승소 판결 이후엔 일본 기업을 상대로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후속 교섭 논의를 이끌고 있다.
 
그는 대한변호사협회 한센병인권소위원회 위원, 대한변호사협회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회 위원,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전남 신안 출신인 이 국장은 1986년 광주 서석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정치학과에 입학했다. 1991년 대학 졸업 후 1996년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03년 2월에는 전남대 법학대학원을 수료했다. 
 
법무부는 "그동안의 인권 변호 활동을 통해 쌓은 풍부한 현장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와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인권 정책을 선도해 사회 각 분야의 인권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 인권국장은 '개방형 공개채용' 직위지만 관행적으로 검찰 출신이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법무부 탈검찰화' 방침에 따라 황 전 국장이 비검사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인권국장에 임명됐다. 황 전 국장은 지난 1월 총선에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출마하기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 그 이후 법무부 인권국장 자리는 8개월여간 공석을 유지했다. 
 
앞서 법무부는 한 차례 경력경쟁채용 공고를 진행했으나 최종 후보로 올라온 인물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인권침해 옹호 논란을 제기하면서 선발 절차가 지연됐다. 결국 법무부는 새로운 후보를 모집하는 공고를 내 절차를 진행했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