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의대 학장·원장 "의료 공백과 의학 교육 부실 책임의 중심은 정부다"

중앙일보 2020.08.27 17:33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순차적 파업에 돌입한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과대학 학생이 1인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순차적 파업에 돌입한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과대학 학생이 1인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전국 40개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의 학장과 원장으로 구성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가 단체로 국가시험 거부에 나선 의대생을 지지하며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27일 성명을 통해 “의대생들의 정부에 대한 요구가 정당하다고 인정한다”며 “정부는 공공 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하여 졸속으로 수립된 보건의료정책에 대하여 의학교육전문가가 포함된 의정 협의체를 구성하여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사태로 인해 대한민국 의사양성이 중단되면 의료공백과 의학교육의 부실이 불가피하게 발생할 것이며 이에 대한 책임의 중심에는 정부가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현재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의 악화로 정상적인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이 진행될 수 없기에 안정적인 의사인력 배출을 위하여 국시를 최소 2주 이상 연기하는 정책의 유연성 발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정부의 공공 의대 설립과 의과 대학 정원 확대 등 정책에 반대하며 집단으로 의사국가시험을 거부했다. 25일 기준 의사 실기시험 접수 인원 3172명 가운데 2823명이 응시 취소 및 환불 신청서를 한국보건의료국가시험원(국시원)에 제출했다. 본과 4학년 의대생의 89%가 시험을 보지 않겠다고 선언한 셈이다.
 
의사 실기시험은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27일까지 35일간, 서울 광진구 국시원 실기시험센터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국시원은 “응시 취소 신청자의 시험 취소 진위를 개인별로 확인하지 못해 본인 여부 및 취소 의사 재확인을 거쳐 최종 응시 취소 처리하고, 응시수수료를 환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의대생에게도 무관용 원칙을 고수했다. 보건복지부는 전날 의료계 파업 대응 방침을 설명하는 브리핑에서 “의대생 국가시험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