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욕해서 풀리면 좋은일" 교회 지도자들 웃음 터졌다

중앙일보 2020.08.27 17:06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기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에서 "신앙을 표현하는 행위와 예배하는 행위는 최대한 국가가 보호해야 하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규제할 수 있도록 감염병예방법상 제도화돼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기도의 힘을 믿는다. 우리나라가 이만큼 발전해 온 데는 종교는 다르더라도 국민의 간절한 기도의 힘이 모여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대면 예배나 다른 방식이 교회와 교인에게 곤혹감을 주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코로나19 확진자 상당수가 교회에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최고의 고비"라며 "이 고비를 막지 못해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로 가면 교회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가 멈추다시피 해야 한다. 국민의 삶이 무너지는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다. 한번 멈추고 나면 되돌리는 데 굉장히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우려했다.
 
이어 "비대면 예배 자체가 힘든 영세한 교회에 대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도울 수 있다. 영상 제작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 이 문제도 계속 협의해 나가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가짜뉴스'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를 비난하거나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범주로 허용해도 된다. 대통령 욕해서 기분이 풀린다면 그것도 좋은 일"이라고 말해 일부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방역을 방해해서 다수 국민께 피해를 입히는 가짜뉴스는 허용할 수 없다. 일부 교회가 가짜뉴스의 진원이라는 말도 있으니 그 점에 대해 우리가 함께 노력하면 좋겠다"고 했다.
 
간담회가 끝난 후 문 대통령은 교회 지도자들에게 21대 국회 개원연설에서 착용했던 넥타이와 똑같은 제품을 선물했다. 해당 넥타이는 이번 간담회를 위해 특별 제작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