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 좀 느껴 볼래요? 저 마흔 됐어요" 생일 자축한 매컬리 컬킨

중앙일보 2020.08.27 16:48
[사진 매컬리 컬킨 트위터]

[사진 매컬리 컬킨 트위터]

“여러분, 세월 좀 느껴볼래요? 저 마흔살 됐어요.”
 
영화 ‘나 홀로 집에’에서 꼬마 주인공 ‘케빈’ 역을 맡았던 매컬리 컬킨이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이다.  
 
컬킨은 자신의 마흔살 생일을 자축하면서 “내 재능은 전 세계 사람들이 얼마나 늙었는지 깨닫게 하는 것”이라며 “그게 내 직업이다. 난 더 이상 어린 아이가 아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사진 매컬리 컬킨 트위터]

[사진 매컬리 컬킨 트위터]

1980년생인 컬킨은 열 살 나이에 ‘나 홀로 집에’ 1편에 출연해 아역 스타가 됐다. 하지만 부모의 불화로 우울한 청소년기를 보냈고 20대에는 마약 소지 혐의에 휘말리며 영화계와 멀어졌다.
 
컬킨은 30대에는 로커로 변신을 시도했으나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다. 현재는 문화 평론 웹사이트라는 ‘버니 이어즈’(Bunny Ears)를 운영 중이다.
 
컬킨은 종종 자신의 나이를 농담거리로 삼아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지난해 8월에는 뱃살을 드러낸 채 소파에 앉아있는 사진을 공개하고는 “‘나 홀로 집에’의 실제 모습”이라고 적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