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까지 이런 태풍은 없었다, 너무 강해서 위력 약했던 바비

중앙일보 2020.08.27 15:09
27일 오후 1시 30분 위성으로 본 태풍 바비의 모습. 기상청

27일 오후 1시 30분 위성으로 본 태풍 바비의 모습. 기상청

역대급 강풍을 몰고 올 것이라던 제8호 태풍 ‘바비’가 27일 오전 북한 황해도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한 뒤 북상하면서 전국 대부분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평양 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에서 시속 46㎞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오후에 중국으로 빠져나간 뒤 밤 9시쯤 하얼빈 인근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나면서 수도권 등에 내려졌던 태풍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다만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오늘까지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35~70㎞/h(10~20m/s)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 공공시설 60개와 사유시설 41개 등 101건의 파손 사례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상륙지점 맞춘 기상청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바비’의 이동경로와 실제 이동경로 비교.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바비’의 이동경로와 실제 이동경로 비교.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풍 바비의 경로와 상륙지점은 기상청의 예측과 대체로 맞아 떨어졌다. 
 
일본 기상청과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태풍 바비가 북한 신의주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고, 한국 기상청은 오전 5~6시 사이에 황해도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기상청은 이에 대해 당초 모델이 예측한 태풍의 진로보다 실제 태풍이 조금 더 동진할 것으로 판단해 예상 진로를 보정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태풍 바비는 기상청의 예상대로 이날 오전 5시 30분쯤 황해도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했다. 
 

매미급 태풍?…예상보다 내륙 영향 적어

서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 바비의 모습. 기상청

서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 바비의 모습. 기상청

하지만, 역대급 태풍이 될 것이라는 바비의 위력은 기상청의 예상과는 달랐다.
 
기상청은 당초 태풍 바비가 경로와 규모 면에서 지난해 역대급 강풍을 몰고 온 13호 태풍 ‘링링’(2019년 9월6일~8일)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시 링링으로 인해 333억 원의 재산 피해와 4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바비가 국내에 영향을 미친 태풍 중 가장 강한 최대풍속이 관측된 2003년 태풍 ‘매미’의 기록을 깰 수도 있다는 관측까지 나왔다. 당시 매미로 인해 제주도는 60m/s의 최대순간풍속을 기록했고, 지금까지도 이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 
 
실제 바비는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로 서해상을 따라 북상했다. 이로 인해 제주 윗세오름은 36.4m/s, 전라도 흑산도 47.4m/s의 최대순간풍속을 기록하는 등 일부 지역에는 강한 바람이 불었다. 하지만, 서해안 도서 지역 등 태풍과 가까운 곳을 중심으로 바람이 셌고,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은 당초 예상보다 태풍의 영향이 적었다.
 
기상 전문가들은 태풍 바비가 이전 태풍과 다른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바비는 발생했을 때부터 정석을 파괴한 태풍”이라며 “바비처럼 고위도에서 태풍이 발생해 ‘매우 강’ 수준으로 발달한 태풍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태풍 강했지만…강풍반경 예상보다 좁아”

기상청은 바비의 우측 강풍 반경이 예측보다 좁게 나타나면서 내륙 지역에서 태풍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설명했다. 보통 태풍은 편서풍으로 인해 오른쪽에 타원형 형태로 더 넓게 영향을 미치는데, 바비는 이런 경향을 깼다는 것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이번 태풍이 매우 강한 강도로 발달하다 보니 중심의 강한 수렴으로 인해 타원형이 아닌 원형의 강풍 반경을 보이면서 상대적으로 우측 강풍 반경이 크지 않았다”며“서쪽 내륙은 강한 바람의 영역이 들어오지 못하면서 강한 바람이 탐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태풍이 당초 예측보다 왼쪽으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내륙 지역이 태풍의 직격탄을 피할 수 있었다는 해석도 있다. 
 
문일주 제주대 태풍연구센터장은 “태풍이 빠르게 움직이면 이동 속도가 더해지면서 태풍의 오른쪽 편에 바람이 더 세진다”며 “바비의 경우 강도는 예상대로 강했지만, 우리나라에서 약간 멀어진 상태로 이동했고 속도도 빠르지 않아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