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콜' 알바 지인 특혜 논란에 "방송 관련자 기용이 원칙" 해명

중앙일보 2020.08.27 13:06
'사랑의 콜센타'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사진 TV조선]

TV조선 트로트 예능 ‘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콜’) 제작진이 최근 콜센타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들이 출연진 지인으로 구성됐다는 특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제작진은 27일 입장을 내고 “‘사랑콜’은 시청자의 전화 사연을 받는 특성상 콜센타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들을 현역 예능 작가 등 방송 관련자로 기용해 녹화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특혜 의혹에 대해선 “그러나 녹화 당일 참석하기로 했던 요원 1명이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다는 의사를 갑작스레 통보해왔고, 방송사고를 방지하고자 제작진의 지인 네트워크를 가동했다”며 “제작진의 지인을 긴급 투입해 녹화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후 공교롭게도 해당 아르바이트 요원이 출연자의 매니저와도 친분이 있는 지인이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현재 당시 투입됐던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