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팡 "코로나19로 거래량 15% 늘었지만 5000억원 비용 부담"

중앙일보 2020.08.27 10:59
쿠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거래량이 15%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간 5000억원 수준의 코로나19 관련 비용을 부담하게 됐다고도 주장했다.  
쿠팡 본사. [뉴스1]

쿠팡 본사. [뉴스1]

 
27일 알베르토 포나로 쿠팡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사내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쿠팡측이 전했다.  
 
포나로 CFO는 "위기가 다가올 때 고객은 우리에게 더욱 의존하게 된다"며 "추가 비용은 쿠팡의 인프라에서 근무하는 5만명의 안전과 고객과의 약속을 위한 비용으로 기꺼이 감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위기에서도 손실을 우려해 고객 경험을 희생시키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가 팽창하면서 쿠팡은 국내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기업으로 꼽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1월 말 로켓배송 출고량은 역대 최고치인 330만건을 넘어섰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가 한창일 당시엔 주문 폭주로 로켓배송이 지연되는 일도 생겼다.  
 
지난해 쿠팡은 매출 7조 1000여억원을 기록했으나 7205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