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박항서 감독, 베트남 2급 노동훈장 수훈…외국인 지도자 중 최초

중앙일보 2020.08.27 10:23
활짝 웃는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활짝 웃는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베트남 축구의 아버지’ 박항서(61)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는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경쟁력을 높인 공로를 인정 받은 결과다.

60년 만의 SEA게임 제패 공로 인정
이영진-김한윤 코치는 총리 표창
베트남 축구계 "우리 모두의 경사"

 
박 감독은 27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의 베트남축구협회에서 정부가 수여하는 2급 노동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응우엔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이 시상자로 나선다.
 
베트남 축구계에 몸담은 외국인 지도자를 통틀어 2급 훈장을 받는 건 박 감독이 최초다. 베트남 축구계가 모두의 경사로 여기고 한마음으로 기뻐하는 이유다. 박 감독과 동고동락하는 이영진 수석코치와 김한윤 코치는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SEA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확정한 베트남 선수들이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SEA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확정한 베트남 선수들이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베트남 정부가 박 감독에게 훈장을 수여하는 이유는 지난해 12월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에서 베트남의 우승을 이끈 공로를 칭찬하기 위해서다. 당시 베트남은 월남 시절이던 1959년 이후 60년 만에 SEA게임 정상에 오르며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한해 전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또 한 번 온 나라가 축제 분위기를 만끽했다.
 
박 감독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이끈 직후 3급 노동훈장을 받았다. 2급 훈장 수여가 다소 늦어진 건 코로나19 영향이다.
 
베트남축구협회의 손 씻기 홍보 영상에 출연한 박항서 감독.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유튜브 캡처]

베트남축구협회의 손 씻기 홍보 영상에 출연한 박항서 감독.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유튜브 캡처]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와 A매치 등 축구 일정이 코로나19로 인해 모두 멈춘 상황이지만, 박 감독은 베트남에서 여전히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금 기부와 재능 기부 등 다양한 자선 활동을 진행하며 베트남 국민들에게 ‘파파 리더십’을 실천한 결과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계 최초로 2급 노동훈장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 우리 선수단 모두를 대표해 받는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현재 베트남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축구가 중단돼 어려움이 많지만, 이 시기를 베트남 축구를 더욱 강하게 만드는 투자의 시간으로 삼아 전술 강화와 선수 발굴에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지난해 12월 SEA게임 남자축구 우승 직후 수도 하노이 시내에서 열광하는 베트남 국민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SEA게임 남자축구 우승 직후 수도 하노이 시내에서 열광하는 베트남 국민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