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전광훈과 아무 관련 없어…진중권, 아무나 무는 횡포 저질러”

중앙일보 2020.08.27 09:20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전광훈 목사와는 정치적으로나 개인적으로도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개를 좋아하는 그분은 걸핏하면 관종병 환자처럼 아무나 물어버리는 횡포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최근 '광화문 집회에 대한 문 정권의 탄압은 부당하다'는 글을 올리니 마치 전 목사와 같이 행동하는 사람인 양 취급한다”면서 “어느 전직 교수라는 사람은 저를 전 목사와 같이 묶어 비난하는 것을 보았다”고 운을 뗐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차명진, 민경욱, 김진태, 홍준표는 따로 당을 만들어 전광훈, 주옥순, 신혜식과 함께 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정치인에게 정치적 감각조차 없다는 것은 치명적 결함”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를 두고 홍 의원은 “×개를 좋아하는 그분은 걸핏하면 관종병 환자처럼 아무나 대 놓고 물어버리는 횡포를 저지르고 있는데 개가 사람을 문다고 해서 사람이 개를 물 수도 없고 참으로 난처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 목사와 정치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8.15 광화문 집회의 성격이 정부 주장과는 현저히 다르고 집회 참가자들도 일반 국민들이 대다수였지 일부 교회 신도들만이 아니라는 걸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리고, 그 과정에서 문 정권이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은 반(反)헌법적이라는 걸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그런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치 모택동 시절 홍위병들의 난동을 연상케 하는 코로나 정국”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어제는 어느 방송사 외주팀 PD라는 사람이 저의 자택을 사전 연락 없이 강제 방문하여 전 목사 관련 취재를 한다고 행패를 부리고 갔다”면서 “그것이 강요죄라는 것을 모르는 모양인지 언론 갑질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홍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이들에 대한 발언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좌파들은 참 영악하다. 일부 교회세력을 극우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그 사람들은 온몸으로 문 정권을 반대하는 사람들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코로나 방역에 비협조적이고 코로나 위기에 8·15 집회를 주도하여 코로나 확산에 책임이 있긴 하지만 그 사람들을 극우세력으로 몰고 가면서 국민과 야당으로부터 고립시키려고 하는 정치적 음모는 참으로 놀랍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에는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위치정보를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 없이 강제로 조사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