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백서측 대놓고 비꼰 진중권 "촛불시민 모욕? 무서워라"

중앙일보 2020.08.27 01:1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김민웅 경희대 교수. [중앙포토]

김민웅 경희대 교수. [중앙포토]

'조국백서'로 불리는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의 출판비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의 문제 제기에 조국백서추진위원장인 김민웅 경희대 교수가 강하게 반박했고, 진 전 교수가 재반박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백서 팀은 (모금한) 3억원의 돈이 대체 어디에 쓰였는지 용처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발언한 게 시발점이었다.  
 
김 교수는 26일 "자세한 내용은 사업 정리와 함께 회계 내용이 웹사이트에 올라갈 것"이라며 "법적 고소 대비 비용이 허위사실유포 고소·고발 비용으로 쓰이게 될 것 같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진 아무개는 대단히 고통스러워지게 될 것"이라며 "촛불 시민들을 모욕한 대가는 결코 작지 않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27일 "소송이 걸리면 그 책임은 글쓴이가 져야지, 왜 그 책임의 비용을 독자가 부담해야 하냐"며 펀딩을 통한 출간의 부당함을 지적했다. 또 "백번 양보해 설사 나중에 소송이 걸린다 하더라도, 그건 그때 가서 펀딩을 하면 될 일"이라며 "미리부터 1억이라는 거금을 받아둘 이유가 못 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그냥 용처 공개만 하면 될 일을, 협박으로 대응한다"며 "촛불 시민을 모욕한 대가가 대단히 고통스러울 거래요. 무서워라. 우리 목사님 좀 말려달라"고 김 교수의 발언을 비꼬았다. 김 교수는 미국 길벗교회 담임목사이기도 하다. 이어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했는데, 원래 '투명하다'는 것은 '밖에서 들여다볼 수도 있다'는 뜻"이라며 다시 한번 용처 공개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조국백서'라 불리는 『검찰개혁과 촛불 시민』은 3억원의 모금을 통해 출간이 진행됐다. 이 책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출판 비용으로 약 500만원이 들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