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집회명단 제출 거부한 민주노총 겨냥 “방역엔 특권 없다”

중앙일보 2020.08.27 00:03 종합 2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 방역에는 특권이 없다”면서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노총의 8·15 종각 기자회견 참가자 명단 제출 거부와 관련’ 지시라고 한다. 강 대변인은 “방역에는 차별이 있을 수 없고,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정부·여당은 8·15 광화문 집회(주최 측 추산 2만여 명)를 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하곤 집회 참가자에게 검사를 종용했다. 당일 광화문 인근인 종각역 보신각 일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자처한 민주노총 집회(1000여 명)에 대해선 별말이 없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가 지난 19일 이동통신 3사에 기지국 접속 정보를 요청할 때도 광화문 일대만 대상으로 했다.
 
지난 24일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중에서도 확진자 한 명이 나온 사실이 공개됐으나 방역 당국의 대응이 빨라진 건 아니었다. 민주노총 확진자가 기초 역학조사 단계에서 “8·15 집회에 참석했다”고 진술했다는 이유로 ‘광화문 집회 참석자’로 발표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이 이날까지 7일째 방역 당국의 집회 참가자 명단 제출 요구를 거부하고 자발적 검사를 받겠다고 맞서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특권’ 발언이 나온 배경이다.
 
직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15일 민주노총 기자회견에 확진자 한 명이 참석했기 때문에 이 확진자를 중심으로 주변에 노출 가능한 사람들에 대한 명단을 파악하고 있다”며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통신사에 주변에 대한 통신 정보를 요청했고, 방대본에서는 민주노총에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명단 제출 요청을 공문으로 시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노총이) 명단을 제출하기로 했기 때문에 명단을 받아 그동안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들에겐 검사 안내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강태화·백민정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