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사회활동 사실상 멈춰” 정부, 거리두기 3단계 고민

중앙일보 2020.08.27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놓고 정부의 고민이 깊어가고 있다.  
 

정 총리 “격상 검토해야 할 상황”
여당선 “수도권만이라도 높이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상황 호전이 없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의 2단계 조치가 제대로 이행되도록 총력을 다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3단계로 격상할 경우 사실상 거의 모든 경제·사회적 활동이 멈추게 돼 결코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선택이 아니다”고 말했다.
 
사회적거리 두기 3단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사회적거리 두기 3단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3단계 격상에 대해 “위험도 평가와 필요성, 시기에 대해 매일 검토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오전 3단계 격상과 관련한 가짜뉴스가 퍼진 것에 대해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방역 당국과 국민의 신뢰에 금을 만드는 행위이므로 허위사실 (유포)에 관련한 부분은 삼가 달라”고 했다.
 
한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은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다”며 “경제적인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5~7일 정도 강하게 수도권만이라도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 반장은 이날 중수본 브리핑에서  “3단계 발령과 관련한 부분들은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 없다”며 “오늘(26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을 넘기는 했지만 급증하는 추이는 아니어서 경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3단계가 시행되면 10인 이상 모임과 스포츠 경기 등이 금지되고,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이 중단된다. 공공기관과 기업도 필수 인원 외 전원이 재택근무를 한다. 학교는 모두 휴업하거나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