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포 인근 해상까지 올라온 태풍 '바비', 시속 30㎞로 북상 중

중앙일보 2020.08.26 19:19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는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역 앞 거리에서 태풍이 다가오자 비와 바람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는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역 앞 거리에서 태풍이 다가오자 비와 바람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

목포 인근 해상까지 올라온 '바비'가 시속 30㎞로 북상 중이다.
 
이미 태풍의 영향권에 든 제주도와 경상도는 26일 밤, 전라도는 27일 새벽에 태풍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바비’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바비’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충청도는 26일 저녁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바람이 불기 시작해 27일 새벽 가장 강하게 바람이 분 뒤 27일 아침에 그친다. 서울과 경기도는 26일 저녁에 태풍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해 27일 오전 4~5시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고, 오전 중으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27일 새벽 북한으로 상륙하면서 지리적으로 가까운 강원 서북부는 27일 새벽부터 짧게 영향을 받다가 아침 시간에 벗어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