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종차별·성희롱 동조 논란… 샘 오취리 결국 SNS 닫았다

중앙일보 2020.08.26 09:56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인종 차별을 지적하는 글을 올리고 성희롱 댓글에 동조했다는 의혹 등으로 연이어 논란에 휩싸인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29)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결국 폐쇄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삭제했다. 그는 지난 6일 의정부고 학생들을 향해 ‘인종차별’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낸 게시글로 역풍을 맞은 바 있다. 최근 그가 지난해 3월에 쓴 글이 성희롱적 댓글에 동조한 행동이라는 일부 네티즌의 주장이 뒤늦게 나오며 비난이 쇄도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3월 배우 박은혜와 오렌지색 옷을 입고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누나, 우리가 오렌지 카라멜”이라는 글을 썼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이 성희롱적 발언으로 해석이 가능한 댓글을 남겼고, 샘 오취리는 해당 댓글에 ‘설교하다’라는 뜻 외에 ‘동의하다‘는 뜻이 있는 ‘preach'”라는 답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네티즌 사이에선 성희롱에 동조했다는 의견과 과도한 주장이라는 의견이 맞섰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아프리카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를 나타낸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비판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그는 학생들이 얼굴을 검게 칠한 분장을 두고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당시 네티즌들은 의정부고 학생들의 얼굴을 공개하며 공개 저격한 점, 영어로 작성한 글에서 한국 교육을 비난했다는 점, 작성한 글에 함께 게재된 ‘teakpop’ 이라는 해시태그가 K팝 비하의 의미가 포함돼 있다는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아울러 그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의 찢어진 눈을 흉내내는 비하성 행동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역풍을 맞았다.
 
샘 오취리는 지난 7일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하루 만에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다“며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지난 25일 '관짝소년단' 등 논란이 된 글을 올렸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닫았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지난 25일 '관짝소년단' 등 논란이 된 글을 올렸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닫았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