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남한산성과 팔당, 천진암, 태화산 … 고유한 역사·문화·환경 간직한 콘텐트 잇는다

중앙일보 2020.08.25 00:04 4면
 광주시는 남한산성·팔당·천진암·태화산 등 지역 내 역사·문화·환경 콘텐트를 잇는 ‘길(道)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지역의 다양한 콘텐트를 길로 연결하면 광주시의 새로운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팔당물안개공원 전경, 경안천 누리길, 남한산성 둘레길, 태화산 둘레길, 한양삼십리누리길. [사진 광주시]

광주시는 남한산성·팔당·천진암·태화산 등 지역 내 역사·문화·환경 콘텐트를 잇는 ‘길(道)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지역의 다양한 콘텐트를 길로 연결하면 광주시의 새로운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팔당물안개공원 전경, 경안천 누리길, 남한산성 둘레길, 태화산 둘레길, 한양삼십리누리길. [사진 광주시]

‘길(道) 조성 프로젝트’ 나선 경기도 광주시

국어사전의 뜻풀이로 길은 ‘사람이나 동물 또는 자동차 따위가 지나갈 수 있게 땅 위에 낸 일정한 너비의 공간’이거나 ‘물 위나 공중에서 일정하게 다니는 곳’이다. 실제 길이 가진 의의는 공간으로서의 정의 이상으로 크다. 교류의 절대적 기반이다. 길이 있음으로써 혹은 길을 만듦으로써 오늘의 인류가 있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개발의 과정에서는 주로 경제적 효과나 생활 편의성 기준으로 가치가 매겨지던 길이 최근에는 인문학적 가치로도 조명되고 있다. 전국에 고유의 역사·문화·환경을 간직한 길이 만들어지고, 그것은 지역의 새로운 자산이 되고 있다.
 

둘레길·생태공원·페어로드 조성
각 지역마다 새로운 관광명소도
경제 활성화, 주민 소득 증대 기대

경기도 광주시는 남한산성과 팔당, 천진암, 태화산 등 지역 내 역사·문화·환경 콘텐트를 잇는 ‘길(道)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광주시는 팔당상수원과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등의 중첩 규제로 지역개발 사업에 제약을 받는 도시다. 이런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광주시는 지난 2018년 신동헌 시장 취임 이후 ‘규제도 자산(資産)’이라는 시정 운영 방침을 세워 실천하고 있다. 신 시장은 “각종 규제로 대단위 개발사업에 제약을 받고 있지만, 규제 탓만 하며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며 “지역이 가진 역사·문화·환경 콘텐트를 육성하고 이를 테마화 및 벨트화하면 개발사업 추진 못지않게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바로 이런 맥락에서 길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남한산성~천진암 역사문화관광벨트

먼저 광주시는 오는 2022년 6월까지 남한산성~천진암 역사문화관광벨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남한산성은 조선 시대 산성으로 통일신라 시대에 쌓은 주장성의 옛터를 활용해 인조 때에 축조됐다. 산성으로서 시설을 가장 잘 갖춘 것으로 꼽힌다. 지난 2014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천진암은 한국 천주교회의 발상지로서 중요한 가치를 가진 성지로 순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남한산성과 천진암 사이에는 청석공원과 조선 여류시인 허난설헌 묘소, 독립운동가이자 민주화 선구자인 해동 신익희 생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팔당물안개공원, 백자도요지, 경안천 습지생태공원 등의 역사·문화·환경 콘텐트가 자리 잡고 있다.
 
광주시는 이들 콘텐트 사이에 둘레길을 조성하고 일부 구간에는 인공데크를 설치해 탐방로를 만든다는 계획을 갖고 현재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남한산성과 천진암 사이의 역사·문화·환경 콘텐트를 벨트화시키면 수도권 최고의 탐방로가 될 것”이라며 “이 길을 찾는 탐방객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되면 광주시는 새로운 자산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경안천 둘레길과 누리길

경안천에는 둘레길과 누리길이 생긴다. 광주시는 퇴촌면 정지리~광동리 2.7㎞ 구간에 8만㎡ 규모의 경안천 둘레길과 생태공원을 조성한다. 이 구간은 경안천이 팔당으로 유입되는 곳으로 경관이 수려하고 서울 등 인근 도시에서 접근성이 좋다.
 
광주시는 내년 6월까지 총 48억원을 투자해 이곳에 둘레길 산책로를 조성하고 경안천변에 수생식물과 경관식물이 식재된 생태공원을 만들어 팔당의 명소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초월읍 서하리~퇴촌면 광동리로 이어지는 경안천변 7㎞에는 경안천 누리길을 조성한다. 올해 말까지 총 14억원을 들여 이 구간의 수생식물을 복원하고 숲길을 정비하는 한편 수변 탐방로를 조성할 계획이다. 경안천 누리길이 완성되면 수도권 주민은 경강선 초월역을 이용해 팔당 지역까지 트레킹이나 산책을 즐기는 역세권 나들이를 할 수 있게 된다.
 
 

곤지암역~태화산 명품 둘레길

역세권 나들잇길은 경강선 곤지암 주변에도 조성된다. 광주시는 경강선 곤지암역~도척면 추곡리 태화산을 잇는 24㎞ 구간에 명품 둘레길을 조성한다.
 
이 구간에 오는 2023년 말까지 데크계단과 황톳길, 나무교량, 전망대, 편의시설 등을 조성한다. 광주시는 이 구간에 소나무 군락지 보존사업과 유아숲 체험원 등을 조성하는 내용의 타당성 용역을 벌이고 있다.
 

허브섬으로 이어지는 페어로드

퇴촌면 정지리에서 남종면 귀여리로 이어지는 8㎞의 ‘페어로드’는 5만2000여 주의 허브가 식재된 ‘허브원’으로 통한다.
 
광주시는 지난해 경기도 공모사업에서 ‘팔당물안개공원 허브섬 조성사업’으로 1위를 차지해 10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귀여리 귀여섬 9828㎡ 부지에 허브를 심고 허브원을 조성했다. 이곳까지 자전거나 도보로 갈 수 있는 길이 ‘페어로드’다.
 
오는 2022년 6월 완공 예정인 페어로드는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도 차별 없이 자유롭게 팔당 수변을 이동할 수 있는 ‘공정한 길’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시 관계자는 “허브원과 페어로드를 통해 지역에 새로운 관광명소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주민 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