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아들 셋 앞에서 경찰은 총 '탕탕'…중태 빠진 흑인 아빠

중앙일보 2020.08.24 19:05
23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등을 향해 총격을 가하고 있다.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SNS 갈무리]

23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등을 향해 총격을 가하고 있다.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SNS 갈무리]

 
미국 위스콘신주(州)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비무장 흑인을 등 뒤에서 수차례 총격하는 상황을 담은 영상이 퍼져 파문이 일고 있다. 영상에 따르면 총성은 7번 들렸다. 사건이 발생한 케노샤 카운티 지역 매체에 따르면 이 흑인 남성은 자신의 아들 셋이 타고 있던 차 운전석 문 앞에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29세 흑인 제이콥 블레이크, 총에 맞아 중태
차 안 아들 세 명이 아빠 쓰러지는 모습 목격
SNS로 영상 퍼지며 시위대 결집..경찰과 대치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뉴욕타임스(NYT), 케노샤뉴스 등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후 5시쯤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일어났다. 지역 내 사건 해결을 위해 출동한 경찰은 어떤 이유에선지 이 남성에게 7차례 가까이 총격을 가했다.  
 
당시 상황은 이웃 주민이 촬영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짧은 영상에 담겼다. 민소매 차림의 흑인 남성은 맨손으로 회색 SUV 차량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고 총을 조준한 경찰 두 명이 그를 바로 뒤쫓아갔다. 이 남성이 운전석 문을 열고 차에 타려 하자 경찰은 바로 뒤에서 남성의 옷을 잡아당기다 남성을 향해 총을 쐈다. 한 흑인 여성이 쫓아와 발을 구르며 괴로워하며 영상은 끝난다.
 
23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등을 향해 총격을 가하는 모습을 이웃 주민이 촬영해 SNS에 공개했다. 차량 앞에서 경찰이 블레이크의 등에 총을 겨눈 뒤 7번의 총성이 들렸다.[SNS 갈무리]

23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등을 향해 총격을 가하는 모습을 이웃 주민이 촬영해 SNS에 공개했다. 차량 앞에서 경찰이 블레이크의 등에 총을 겨눈 뒤 7번의 총성이 들렸다.[SNS 갈무리]

총격을 입은 남성의 신원은 제이콥 블레이크로 확인됐으며 등에 총을 여러발 맞았다고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는 밝혔다.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사건 세부 사항에 대한 조사는 끝나지 않았지만 경찰의 과도한 무력 사용이 있었다"며 "이런 일은 처음이 아니다, 위스콘신의 흑인 주민들 관련 사건에서 경찰의 과도한 무력 사용을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위스콘신 지역 방송에 따르면 블레이크이 나이는 29세다. 
 

목격자 "블레이크는 싸움 말리던 중"…"차 안에 아들 셋"

사건 목격자들은 지역 매체 케노샤뉴스에 "블레이크는 (어떤) 싸움을 말리려 했고 경찰은 블레이크에게 총격에 앞서 테이저건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경찰은 당시 지역 내 한 사건에 대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인권 변호사 벤 크럼프에 따르면 총격이 벌어진 당시 차량 안에는 블레이크의 세 아들이 타고 있었다. 지역 매체를 통해 이런 소식이 알려지고 SNS를 통해 사건 영상이 퍼지면서 사건 발생 몇 시간 만에 수백명의 시위대가 결집했다. 시위대는 이날 밤 늦은 시간 총격 현장 도로에 모여 경찰차를 부수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WP에 따르면 현장에는 시위대보다 더 많은 수의 경찰이 출동해 최루탄을 쏘며 대치했다. 케노샤 경찰은 이날 밤부터 24일 오전 7시까지 도시 전체에 통금을 선포했다.  
 
위스콘신주 지역방송(WISN 12 News) 기자 사라 타머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공개한 제이콥 블레이크와 그의 아이들 사진. 사라 타머는 이 사진을 블레이크의 약혼녀에게 전달받아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 트위터 캡처]

위스콘신주 지역방송(WISN 12 News) 기자 사라 타머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공개한 제이콥 블레이크와 그의 아이들 사진. 사라 타머는 이 사진을 블레이크의 약혼녀에게 전달받아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 트위터 캡처]

또 하나의 '조지 플로이드 사건' 되나...온라인서도 비판 이어져

블레이크는 밀워키 소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상태는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 사건에 연루된 케노샤 카운티 경찰은 위스콘신 법무부가 조사하고 있다. 타임지에 따르면 위스콘신 법무부는 관련 경찰들이 사건 이후 휴직(administrative leave) 상태라는 것 외에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SNS에 퍼진 해당 영상은 온라인에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의 딸이자 더킹센터 소장 버니스 킹은 24일 트위터에 "우리는 더는 흑인이 경찰의 과도하거나 또는 부당한 진압이나 총격으로 쓰러지는 모습을 봐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5월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나 6월 한달간 전국적인 항의 시위가 계속됐다. 당시 미국 민주당은 과잉 진압을 방지하는 경찰 개혁 법안을 제출했고, 법안은 하원을 통과했으나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을 통과하는데 난항을 겪는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이 상원을 통과하더라도 이 법안을 거부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a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