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영찬 “김호중 비방 심각해 112 신고…악플 계속되면 고발”

중앙일보 2020.08.24 18:10
유튜브 채널 ‘권영찬의 행복TV’에서 김호중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는 권영찬. [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권영찬의 행복TV’에서 김호중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는 권영찬. [유튜브 캡처]

개그맨 출신 권영찬 커널대 한국캠퍼스 상담학 교수가 가수 김호중과 갈등을 빚고 있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김호중과 전 매니저가 계약 사항을 둘러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 매니저의 친인척인 A씨가 온라인 카페에 김호중과 전 매니저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한 데 이어 장문의 비방 및 협박 글을 잇따라 게시한 데 따른 조치다.  
 

김호중과 갈등 빚는 전 매니저 친인척 신고
“온라인 카페 비방, 협박 심각한 수준 달해
악플로 인한 극단적 선택 반복되어선 안돼”

권 교수는 전날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권영찬의 행복TV’를 통해 “차마 내용을 그대로 전할 수 없는 심각한 욕설과 죽여버리겠다는 협박성 글이 난무한다”며 “위험 수위가 극에 달해서 112에 신고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112에 신고하자 서울시경 사이버수사대로 연결해줬다. 이러한 인신공격은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협박죄, 모욕죄, 명예훼손죄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권 교수는 24일 본지와 통화에서 “그동안 연예계 선배이자 김호중의 팬으로서 매니지먼트 계약이나 병역, 도박 등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안타까웠지만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며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장으로서 더는 두고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설리, 구하라 등이 악플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을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파서 힘들었는데 죽인다고 협박하는 것도 모자라 많이 퍼가 달라고 하는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덧붙였다.  
 
‘권영찬의 행복TV’ [유튜브 캡처]

‘권영찬의 행복TV’ [유튜브 캡처]

‘권영찬의 행복TV’ [유튜브 캡처]

‘권영찬의 행복TV’ [유튜브 캡처]

권 교수는 A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해당 인터넷 카페 가입을 세 차례 시도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23일 밤 112 신고 이후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A씨가 도를 넘어선 공격을 계속 이어간다면 이해당사자가 아니어서 김호중이나 소속사 위임장 없이 고소는 할 수 없지만 고발은 가능하다고 들어서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호중뿐만 아니라 모든 연예인, 모든 사람이 행복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1991년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한 권영찬은 연세대 상담코칭대학원 석사, 국민대에서 문화심리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강사 교육 및 컨설팅을 진행하는 ‘권영찬닷컴’을 운영하며 사회ㆍ문화ㆍ연예 평론을 하고 있다. 2012년 유튜브 채널 개설 이후 영상당 조회 수는 100회 안팎이었으나 최근 3개월간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진을 집중 조명하면서 구독자가 8만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권 교수는 “지난해 연말 행사에서 가수 영탁과 만난 적이 있는데 무명 시절에도 단연 돋보였다”며 “코로나19로 외부 강의가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 요즘 사람들이 트로트로 힐링하는 것을 보면서 다른 출연진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튜브에도 조회 수를 올리기 위해 근거 없는 비방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나는 대놓고 ‘칭찬 방송’‘사심 방송’이라고 말한다”며 “인터넷에도 악플보다는 선플이, 비방보다는 칭찬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