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집중] 해양정화 릴레이 캠페인 ‘바다야 사랑해’ 첫 주자로 정기섭 사장 참여

중앙일보 2020.08.24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포스코에너지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가운데)이 ‘바다야 사랑해’ 공익 릴레이 캠페인에 첫 주자로 참여해 임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에너지]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가운데)이 ‘바다야 사랑해’ 공익 릴레이 캠페인에 첫 주자로 참여해 임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에너지 정기섭 사장이 해양경찰청에서 실시하는 해양정화 릴레이 캠페인 ‘바다야 사랑해’에 첫 주자로 참여했다.
 
 ‘바다야 사랑해’ 캠페인은 국민에게 바다의 소중함을 알리고 해양환경 보전 활동을 독려하기 위해 해양경찰청에서 마련한 릴레이 공익 캠페인이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지난 10일 해양경찰청 SNS 채널에서 ‘바다야 사랑해’ 캠페인 시작을 알리며 첫 주자로 정 사장을 지목했다. 캠페인 첫 주자로 정 사장이 지목된 것은 포스코에너지가 기업시민으로서 미래세대와 환경가치를 나누고 깨끗한 해양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바다 숲 조성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에너지는 2012년부터 스킨스쿠버 재능봉사단인 클린오션봉사단을 통해 사업장이 있는 인천·강원도 등지에서 매년 수중 쓰레기 수거 활동에 참여해 왔다. 지난달부터는 휴가 시즌에 맞춰 임직원이 바다 여행 시 해안가 정화 활동에 참여하고 사내 게시판을 통해 인증 사진을 올리는 ‘바다 쓰레기 줍기, 해양정화 챌린지’도 진행하고 있다. 다음 달에는 출자사인 삼척블루파워와 함께 삼척에서 수중정화 봉사를 할 계획이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해양경찰청에서 마련한 의미 있는 캠페인의 첫 주자로 지목해 준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임직원들과 함께 다음 세대를 위한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다음 주자로 윤광준 사진작가를 지목했다. 『심미안 수업』 『내가 사랑한 공간들』의 저자이기도 한 윤 작가는 지난 1월 포스코에너지의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 ‘인문학발전소’의 강연자로 인연을 맺었으며, 평소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