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도높인 인천 "공무원 3분의1 재택근무…10명 이상 집합금지"

중앙일보 2020.08.23 16:40
지난 20일 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집단발생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 인천시]

지난 20일 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집단발생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 인천시]

 
내일부터 인천시에선 10명 이상 모이는 대면 집회와 모임·행사가 모두 금지된다. 공무원과 시 산하 공공기관 직원은 3분의 1씩 돌아가며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인천시는 이같은 내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23일 밝혔다. 정부가 이날부터 전국으로 확대 적용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대책보다 강도가 높다.
 

정부의 2단계 대책보다 강도 높여 

인천시는 우선 24일 0시부터 실외에서 10명 이상 모이는 집합·모임·행사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 공원의 부대시설 운영도 모두 중단된다. 인천시는 공원에서도 실외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설치된 실내 체육시설과 독서실 등 주민 공동이용시설의 운영도 전면 중단하도록 요청했다.
 
인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 중에 인천 부평구청 직원이 포함됐다. 부평구청은 구청 폐쇄와 11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직원들은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인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 중에 인천 부평구청 직원이 포함됐다. 부평구청은 구청 폐쇄와 11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직원들은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시청 공무원은 물론 시 산하 공공기관 공무원들은 3분의 1이 재택근무를 시작한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민간기업에도 재택근무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19가 더 확산하면 교회뿐 아니라 천주교와 불교·이슬람교 등 다른 종교시설도 대면 모임·행사를 자제하고, 비대면 미사·예배와 법회로 전환해 줄 것을 권고했다.
 

인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536명  

인천시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보다 강화한 코로나19 대책을 도입한 이유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세 때문이다. 지난 13일 3명의 확진자가 나온 이후 10일 만에 147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 특히 이날만 부평 갈릴리장로교회 관련 확진자 8명이 나오는 등 16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도 536명이 됐다. 갈릴리장로교회 관련으로는 부평구청과 서구의회 사무국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부평구청 공무원 1178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에선 전원이 음성으로 나오면서 구청은 2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박남춘 인천시장은 "'나 하나쯤은 괜찮겠지'라는 안이한 생각이 우리 사회 모두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고, 수천 명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 엄청난 피해를 발생시킨다"며 "당장은 불편하겠지만, 방역대책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을 경우에는 즉시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