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하루 최대인 118명 신규 확진…깜깜이 환자 급증에 비상

중앙일보 2020.08.23 15:22
인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이 교회 신도 중 한 명이 인천 부평구청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부평구청은 구청 폐쇄와 11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뉴스1

인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이 교회 신도 중 한 명이 인천 부평구청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부평구청은 구청 폐쇄와 11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뉴스1

 
23일 경기와 인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8명과 16명이 각각 발생했다.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등 교회발 확진자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가 잇따라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깜깜이 환자 급증하는 경기도

경기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8명은 최근 최대 규모다. 지난 14일 108명, 20일 109명에 이어 118명의 환자가 나오면서 누적 확진자만 2542명이 됐다. 용인시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평택시 각 10명, 수원·의정부·군포 각 7명, 성남 6명 등이다.
 
감염 경로가 확인된 사례 중에는 교회 관련이 가장 많았다.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만 17명이 추가돼 모두 232명으로 늘었다.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와 관련된 확진자도 15명이 증가했다. 총 확진자도 41명이 됐다.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도 3명 추가됐고, 고양시 반석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도 2명이 더 나왔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양평 서종면 마을 단체모임과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57명이 됐다. 파주 스타벅스와 관련 확진자도 1명이 추가돼 모두 57명으로 늘었다. 평택 사랑의 동산교회에서는 동창 여행과 관련해 확진자 1명이 추가돼 모두 7명이 됐다. 이는 서울 구로구 확진자→속초 동창회 여행→수원 능실초 교원→평택 사랑의 동산교회 순으로 n차 감염이 이어진 사례로 추정된다.  
 
특히 방역 당국이 긴장하는 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 32명이다. 경기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14개 병원에 확보한 감염병 병상 568개 중 533개가 채워져 병상 가동률이 94.3%(잠정)로 치솟았다.
 

교회발 환자 급증에 인천시도 비상   

인천에서는 추가 확진자 16명이 발생하면서 코로나19 전체 누적 확진자가 536명이 됐다. 20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에선 이날도 8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총 확진자만 29명이 됐다. 지난 16일 진행된 주말 예배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확진자 중에는 인천 부평구와 서구의회에 근무하는 공무원 2명이 포함됐다. 방역 당국은 부평구청사를 폐쇄하고 공무원 1100여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구의회 직원도 송춘규 서구의회 의장을 포함한 구의원 14명과 접촉하고 다른 날에도 가족과 동료직원 22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돼 역시 방역 당국이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이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 중에는 인천의 육군 상근예비역 병사 1명도 포함됐다.
  
인천시는 이 교회가 부평구뿐만 아니라 인근의 다른 구와 서울시, 경기도 등 타 지역에 거주하는 교인들도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날 3명의 확진자가 나온 미추홀구 한 노인 주간보호시설과 관련된 확진자도 4명이 추가돼 7명으로 늘었다. 인천시는 지역 교회 4066곳에 대면 예배금지를 강하게 요청했다. 준수하지 않는 교회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라 집합금지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