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산 등산하던 50대 여성 2명 낙뢰 맞고 추락…1명 사망

중앙일보 2020.08.22 20:05
북한산. 김상선 기자

북한산. 김상선 기자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에서 등산하던 여성이 낙뢰를 맞고 추락해 숨졌다.
 
22일 낮 12시 45분쯤 북한산 만경대에서 50대 여성 등산객 2명이 등산 중 낙뢰를 맞고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후 2시쯤 만경대 60m 아래에서 쓰러져 있던 1명을 발견,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어 오후 2시 50분쯤 만경대 100m 아래 지점에서 나머지 1명이 숨진 채 발견했다.
 
이날 고양 지역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린 탓에 구조 작업에 어려움이 있었다. 
 
소방당국은 “기상 특보가 있을 경우 외출을 삼가고 급작스럽게 낙뢰가 발생하면 산 위 암벽이나 키 큰 나무 아래는 위험하니 낮은 자세로 대피해야 한다”며 “등산용 스틱이나 우산같이 긴 물건을 멀리 두고 물기가 없는 움푹 파인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낙뢰 사고가 발생한 경우 바로 119에 신고하고 가능하면 안전한 장소에서 담요 등으로 환자를 덮어 체온을 유지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