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의대정원 확대 유보"에, 의협 "신뢰 못한다" 파업 강행

중앙일보 2020.08.22 14:17
박능후(왼쪽)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뉴스1

박능후(왼쪽)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뉴스1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을 유보하겠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총파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안정화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의사단체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서는 수도권 상황이 안정된 이후 의료계와 논의를 하며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와 관련 "이번 달까지 교육부에 통보해야 하는 의대정원 규모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의협은 "신뢰할 수 없는 정치적 수사"라고 비판하며 총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이날 "코로나19 종식이라는 명확한 기준을 제시한 것도 아니고 '수도권 안정화'라는 모호한 표현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정부가 의사들이 바라는 정책철회 대신 유보를 내세우며 조만간 정책을 다시 추진할 여지를 열어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며 협력하자고 말은 하지만 그에 걸맞지 않게 미온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의사들도 집단행동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단계별 파업에 돌입한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도 성명을 내고 "전국의 환자들이 필요로 하는 응급실과 선별진료소 등 병원으로 복귀하고 싶다"며 "일방적인 통보 방식을 버리고 함께 논의를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지난 21일 인턴과 4년 차 레지던트를 시작으로 22일 3년 차 레지던트, 23일 1년 차와 2년 차 레지던트 등이 순차적으로 휴진하는 등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개원의들이 중심이 된 의협은 오는 26일부터 사흘간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에 나선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