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훈과 4시간 만난 양제츠, 시진핑 묻자 "감사하다"며 일어나

중앙일보 2020.08.22 14:16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부산 해운대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중 회담을 마친 뒤 "회담결과에 만족한다" 는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부산 해운대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중 회담을 마친 뒤 "회담결과에 만족한다" 는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이 4시간 5분 만에 종료됐다.  

 
22일 오전 9시29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시작된 회담은 이날 오후 1시34분까지 이어졌다.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서훈 정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하고 있다. [뉴스1]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서훈 정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하고 있다. [뉴스1]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서훈 정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하고 있다.[뉴스1]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서훈 정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하고 있다.[뉴스1]

이날 회담에서는 한반도 정세, 코로나19에 대한 공동 대응, 양국 고위급 교류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어, 이와 관련된 이슈가 제기될지도 관심사였다.  
 
서훈 실장과 양제츠 정치국원은 회담 후 기자들의 질문에 간단히 답한 뒤 오찬장으로 이동해 자리를 함께 했다.  
 
이하 기자와 일문일답.  
 
오늘 회담 어땠나. 분위기 괜찮았나.  
서훈 국가안보실장 "오늘 많은 시간을 모든 주제를 놓고 충분히 폭넓게 대화를 나눠서,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봅니다"  
 
시 주석 방한 일정은 확정이 됐나.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한국어 질문에 양제츠 위원이 바로 답변) (통역에 기초)"오늘 충분하게, 아주 좋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과거에 정의용 실장님하고 대화했을 때도 4시간, 5시간 정도 했었습니다. 과거에 정의용 실장님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었고요. 이번에 저의 새로운 카운터파트인 서훈 실장님하고도 꽤 좋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시진핑 주석…….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통역에 기초)"감사합니다." (이후 오찬장으로 이동)  
 
한편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회담 종료 후 호텔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6시간 동안 대기한다. 검사 결과가 나오면 서울로 복귀해 5일 동안 자가격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