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사랑제일교회 압수물 분석…"PC 내 교인 자료 포렌식"

중앙일보 2020.08.22 11:41
경찰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경찰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하고 정확한 교인 명단을 확인하기 위해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1일 오후 8시 40분부터 이날 오전 1시쯤까지 약 4시간 20분 동안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물품을 들여다보고 있다"며 "교회 내 PC에 저장된 교인 관련 자료는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내용물을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필요하다면 교회가 제출한 명단과 경찰이 분석을 통해 파악한 명단을 비교하는 작업도 벌일 것"이라며 "방역당국의 요청이 들어오면 분석 결과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교회 측은 앞서 방역당국의 요청에 따라 약 900명의 교인 명단을 제출했다. 하지만 이 교회 교인이 2000∼3000여명 규모로 추정되면서 명단 정확성에 대한 의문이 커졌다. 
 
이에 서울시와 경찰 등은 지난 20일 교회를 찾아 명단 확보를 시도했으나 교회 측의 비협조로 실패했다. 경찰은 21일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수사를 진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