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훈-양제츠 한·중 회담 시작…시진핑 방한 묻는 질문엔 침묵

중앙일보 2020.08.22 10:10
서훈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중국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회담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중국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회담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 및 오찬 협의가 22일 오전 9시 반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시작됐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양제츠 정치국원보다 약 8분 먼저 도착해 오찬장을 점검한 뒤 회담장으로 입장했다. 양 위원은 시진핑 주석의 방한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회담장으로 들어갔다.  
 
이날 회담에서는 한반도 정세, 코로나19에 대한 공동 대응, 양국 고위급 교류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어, 이와 관련된 이슈가 제기될지도 관심사다.  
 
한편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회담 종료 후 호텔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6시간 동안 대기한다. 검사 결과가 나오면 서울로 복귀해 5일 동안 자가격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