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 빌라촌 아이들이 마스크도 안썼네" 성우 윤소라 글 논란

중앙일보 2020.08.21 15:48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성우 윤소라가 '서민 빌라촌 아이들'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성우 윤소라 트윗. [트위터 캡처]

성우 윤소라 트윗. [트위터 캡처]

 
윤소라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도 우리 아파트 놀이터는 주변 서민 빌라촌 아이들이 몰려와 마스크도 없이 뛰어놀고 있다. 얘들아, 마스크 써”라는 글을 남겼다.
 
자신의 아파트 놀이터에 '몰려든' 외부 '빌라 거주' 아이들이 마스크도 없이 놀고 있는 모습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천정부지로 아파트값이 치솟는 상황에서 굳이 아파트와 빌라를 계급처럼 구분 지어 이야기한 것을 두고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의 비판이 이어지자 윤소라는 "마스크 없이 노는 아이들 걱정돼서 한 말"이라 해명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성우 윤소라 트윗. [트위터 캡처]

성우 윤소라 트윗. [트위터 캡처]

윤소라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1982년 MBC 8기 공채 성우로 데뷔한 윤소라는 '마법 천자문' '명탐정 코난' 등 유명 애니메이션에 출연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