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北, 김여정이 위임통치…후계자 결정은 아니다"

중앙일보 2020.08.20 17:0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그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그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국정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북한을 위임통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0일 국회 정보위 직후 “김정은 위원장이 여전히 절대 권력이지만 과거에 비해서 권한을 이양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하 의원은 “(김여정 제1부부장의) 후계 통치는 아니다. 후계자를 결정하지는 않았다” 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여전히 절대 권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과거에 비해 조금씩 권한을 이양한 것이다. 예를 들어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남·대미 전략 보고를 받고 다시 김정은에게 올라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임통치는 김여정 제1부부장 1인만 하는 것이 아니다. 박봉주 당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는 경제 분야를 위임 받았고, 군사 분야는 최부일 부장, 전략무기 개발은 당 중앙위군사위부위원장인 이병철 등”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임 통치 이유 첫번째는 (김정은 위원장의) 통치 스트레스 경감”이라며 “김 위원장이 9년 동안 통치를 하면서 스트레스가 많이 높아진 것 같다. 두번째는 정책 실패시 김 위원장의 리스크가 너무 크다는 차원에서 책임 회피”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