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왜 하필 지금…" 경주서 열린 650명 개신교 행사 논란

중앙일보 2020.08.19 17:46
지난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지난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수도권에서 교회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경북 경주에서 수백명 규모의 개신교 행사가 열려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전국장로회연합회와 경주시에 따르면 고신총회 전국장로회연합회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경주시 한 호텔에서 ‘제33회 전국 전국장로부부 하기 수련회’를 연다. 해당 수련회는 매년 하는 정례행사로 이번에는 전국에서 장로 부부 약 650명이 참석했다.
 
현재 행사 자체는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된 서울·인천·부산·경기를 제외한 지역은 실내에서 행사를 하더라도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해당 수련회의 현장 사진이 확산하며 문제가 제기됐다. 교회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늘어난 시점에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가 열린 것에 대한 우려가 나온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 와중에 500명 이상 수련회라니 이건 아니지" "2주간 그대로 코호트 격리(동일집단격리)해야 한다" "코로나 걸리면 자비로 치료하고 구상권 청구해야 한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주최 측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행사가 진행 중인 2100석 규모 공간에 거리를 두고 500명만 앉을 수 있도록 하고 나머지 150명은 600석 규모 다른 공간에서 거리를 지키며 중계방송을 청취한다는 거다.  
 
경주시는 현장에 공무원을 보내 방역수칙을 지키는지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호텔 정문, 현관, 행사장 앞, 행사장 내부 등 4중으로 방역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