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세청 고위직, 서울대 출신 56%…지방대는 0명

중앙일보 2020.08.19 07:27
 
국세청. 뉴시스

국세청. 뉴시스

국세청 고위 간부 공무원의 과반 이상이 서울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국세청이 제출한 간부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세청 본청과 지방청 고위공무원단 36명 가운데 56%인 20명이 서울대를 졸업했다.  
 
고려대와 세무대 졸업자가 각각 6명과 4명으로 뒤를 이었고, 연세대 출신이 3명, 서강대·성균관대·서울시립대 출신이 각 1명이다.
  
지방대 출신은 한명도 없었다.
 
임용방식은 36명 중 29명이 행정고시, 8급특채가 4명이다. 나머지는 7급공채와 개방형 직위다.
 
최근 6년간 국세청 고위공무원단 가운데 행정고시 인원은 작년(27명)을 제외하고는 29∼30명을 유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