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동민 역전포' SK, 한화 꺾고 3연패 끝…NC 루친스키 12승

중앙일보 2020.08.18 21:49
 
SK 중심 타자 한동민. [연합뉴스]

SK 중심 타자 한동민. [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한동민과 제이미 로맥의 홈런 두 방을 앞세워 3연패를 탈출했다.  
 
SK는 18일 한화 이글스와 인천 홈경기에서 모처럼 타선의 집중력을 뽐내며 9-3으로 이겼다. 최근 3연패와 화요일 3연패를 모두 탈출했고, 최하위 한화로부터 6.5경기 차로 달아났다. 반면 한화는 인천 3연패에 빠져 탈꼴찌 기회에서 다시 한 발 멀어졌다.  
 
선취점은 한화가 뽑았다. 1회 초 한화 선두타자 이용규가 우익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정진호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1·3루에서는 4번 타자로 나선 하주석이 좌중간 적시 2루타를 쳤다. 2회 초 역시 SK 선발 박종훈의 제구 난조로 얻어낸 1사 만루서 노수광의 1루수 내야안타로 한 점 더 달아났다.  
 
SK 타선은 2회 말부터 힘을 냈다. 무사 1·2루에서 고종욱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잡았다. 3회 말 2사 1루에선 한동민이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역전 2점 홈런(시즌 11호)을 터트려 승부를 뒤집었다. 제이미 로맥의 볼넷으로 계속된 2사 1루에선 고종욱이 우월 적시 2루타로 한 점을 더 보탰다.  
 
한화가 4회 초 이용규의 적시타로 다시 한 점을 추격했지만, 4회 말 SK 타선이 금세 추격을 잠재웠다. 1사 1·2루서 한화 투수 윤대경의 실책과 최정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더했다. 계속된 1사 1·2루에서는 로맥이 한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중월 3점포(시즌 15호)를 작렬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양 팀의 이날 마지막 득점이었다.  
 
SK 선발 박종훈은 5이닝 동안 공 111개를 던지면서 안타 5개와 4사구 7개를 내줬지만, 고비마다 삼진으로 위기를 벗어나 3실점으로 막았다. 시즌 4승(7패)째를 올려 2017년 4월 16일 대전 경기부터 시작된 한화전 14연승을 이어갔다.  
 
한편 1위 NC 다이노스는 창원 홈구장에서 열린 2위 키움 히어로즈와 1·2위 대결에서 5-1로 이겨 키움의 추격을 1.5경기 차로 따돌렸다. 3연패 끝.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가 6이닝 1실점 역투로 시즌 12승(2패)째를 올렸고, 간판타자 나성범이 시즌 21호 2점 홈런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키움 선발 한현희는 4와 3분의 1이닝 6피안타(1피홈런) 5실점으로 부진해 시즌 6패(6승)를 안았다.  
 
인천=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