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에 "내일로 미스터트롯"…네 번 미룬 콘서트, 무기한 중단

중앙일보 2020.08.18 21:17
오는 21일부터 사흘간 예정된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무기한 연기됐다.
 
지난 7일부터 진행된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쇼플레이 제공]

지난 7일부터 진행된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쇼플레이 제공]

공연 제작사 쇼플레이는 '미스터트롯' 서울 3주차 공연(총 5회차)이 무기한 중단된다고 18일 밝혔다.
 
쇼플레이는 "코로나19가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퍼지고 있고, 전국 단위의 관람객이 모여드는 상황에서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쇼플레이 제공]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쇼플레이 제공]

정부는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서울·경기·인천 지역에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발동했다.  
 
이에 따라 실내에서 50인 이상, 실외에서 100인 이상이 집결하는 모임·행사는 전면 금지됐다.  
 
특히 콘서트가 열리기로 돼 있던 올림픽공원은 시설 근무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17∼23일 휴장에 들어간 상태다.  
공연 제작사 측은 4차례 공연 연기와 관할 송파구청의 집합금지 행정명령, 관람인원 추가 감축 등 우여곡절을 겪고 지난 7일부터 공연을 열었다.

관련기사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지난 7일부터 총 10회에 걸쳐 열렸다. 
 
제작사 측은 공연장 소독은 물론이고 관객들의 마스크 착용과 체온 측정, 문진표 작성, 좌석 간 거리두기, 함성 금지 등 방역 대책을 총동원했다.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열린 '미스터트롯'에서 거리두기를 위해 미사용 좌석에 테이프가 붙어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열린 '미스터트롯'에서 거리두기를 위해 미사용 좌석에 테이프가 붙어있다. [연합뉴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서 처음 진행된 대형 대중음악 공연이란 상징성이 있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시 제동이 걸리게 됐다. 
 
서울 공연 직후로 날짜가 잡혀 있는 타지역 공연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충북도는 28∼29일로 예정된 청주 공연을 철회하라고 이날 주최측에 공개 요청했다.
 
제작사는 타지역 공연 진행 여부를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되면서 '미스터트롯' 이외에도 중·소규모 대중음악 콘서트가 잇따라 취소·연기되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