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의는 환자복’…50대 파주 도주 확진자 서울 진입에 긴급문자

중앙일보 2020.08.18 20:24
18일 경기 파주시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의료진이 선별진료소 검사실 문을 잠그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경기 파주시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의료진이 선별진료소 검사실 문을 잠그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경기도 파주병원에 입원했다가 도주한 사랑제일교회 50대 신도 A씨(평택 177번)가 서울 종로구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종로구는 18일 오후 7시 40분쯤 지역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공공안전 경보 형식의 문자에는 ‘파주병원 확진자 이탈. 푸른색 하의 환자복, 흰색 민소매티, 흰색 슬리퍼를 착용한 50대 남성을 보시면 112로 신고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진 종로구가 18일 발송한 긴급재난문자. 독자제공

사진 종로구가 18일 발송한 긴급재난문자. 독자제공

현재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종로구 혜화역 일대를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앞서 A씨는 이날 0시 18분쯤 병원 정문을 나서는 모습이 CCTV에 포착돼 도주 사실이 알려졌다.   
 

관련기사

A씨가 이날 오후 9시 현재 아직 종로에 머물러 있는지 또는 서울의 다른 구로 이동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종로의 각 골목은 노인 인구가 많아 A씨를 통한 추가 감염 전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서울시 전역에도 이러한 내용의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되도록 서울시에 협조를 구하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