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사과하라고? 우리가 주최했나…억지로 엮지마”

중앙일보 2020.08.18 19:22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통합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뭘 사과하라는 건가. 우리가 주최했나”라고 토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대구시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집회는) 우리가 주최한 것도 아니고 참석을 독려하지도 않았고 마이크도 잡지 않았는데, 여당이 억지로 엮으려고 공세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렇게 치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해서 공동 장의위원장을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맡아서 거기에 사람들이 모인 건 훨씬 더 비판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가 이렇게 확산하고 있는데 방역 차원에서 그런 집회는 바람직하지 않다. 그것은 틀림없는 것”이라면서도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비판하기 위해 나온 그 목소리를 희석시키려고 한다든지 물타기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광화문 집회에 대한 통합당의 입장이나 현장에 있었던 전·현직 의원들에 대한 조처를 묻는 말에는 “(우리가) 참석을 다 파악할 수도 없다”며 “그런 질문 자체가 민주당의 프레임에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