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집으로…" 코로나 재확산에 IT·게임업계 '재택유턴'

중앙일보 2020.08.18 18:09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사진 엔씨소프트]

서울 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자 서울과 수도권의 정보기술(IT)·게임 업체가 줄줄이 재택근무를 다시 도입하고 있다. 이 업체들은 종교단체 신천지에서 비롯된 대규모 확산 사태 때도 재택근무를 적극적으로 시행한 곳들이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의 대표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는 18일 '전사 순환 재택근무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는 하루, 다음 주는 이틀 재택에서 근무하는 방식이다. 31일 이후 근무는 상황에 따라 다시 정한다는 방침이다. 출퇴근 시간 혼잡도와 근무 밀도를 줄이기 위해 '완전 자율 출퇴근제'도 운영 중이다. 임신부와 기저 질환자 등도 재택근무 대상자다.
 
NHN도 오는 28일까지 재택근무로 전환한다. 지난 2월 말 재택근무에 돌입한 NHN은 5월 말 정상 출근으로 바꿨으나, 매주 수요일 임직원이 회사 밖 원하는 공간에서 일하는 '수요 오피스' 제도를 시범 운영했다.
 
넷마블은 19일부터 '주 3일 출근·2일 재택' 형식으로 근무형태를 바꾼다. 직원들은 각자 상황에 맞춰 자율적으로 출근 가능한 3일을 선택할 수 있다. 컴투스와 게임빌도 19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인원 절반만 출근하는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LG유플러스도 오는 28일까지 서울·경기·인천·부산 지역 근무자의 경우 조직 인원을 절반으로 나눠 돌아가면서 근무하는 순환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이들 업체에 앞서 이번 서울·수도권 확산 사태가 시작된 직후 SK텔레콤과 KT, 카카오와 네이버, 넥슨 등 IT·게임 업체가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