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주 스타벅스 확진자 다녀간 대구 지구대…경찰 등 19명 격리

중앙일보 2020.08.18 17:47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대구의 한 경찰서 지구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경찰 등 직원 19명이 자가격리됐다.  

 
18일 대구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파주에 거주하는 30대 A씨가 민원업무로 동덕지구대를 방문했다.
 
A씨는 지구대 방문 당시 발열 검사에서 별다른 징후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7일 보건당국으로부터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당일 근무한 경찰관 4명과 직원 등 19명을 자가격리하고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들 가운데 1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6명의 검사 결과는 오는 19일 나온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지구대 방역 조치를 완료하는 한편 별도 인원을 배치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