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광훈, 코로나 치료비 지원하면 안돼"…쏟아진 분노의 靑청원

중앙일보 2020.08.18 17:03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연합뉴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연합뉴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전 목사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전 목사를 비롯해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 사랑제일교회 관련자 중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치료 비용 전액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연이어 올라왔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전광훈 목사의 코로나19 치료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들이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전광훈 목사의 코로나19 치료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들이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18일 ‘코로나19 확진 전광훈 목사 치료비 전액청구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코로나19가 사랑제일교회발로 퍼져 확진자가 증폭되고 있다”면서 “해당 교회 담임 목사 전광훈씨는 교인들을 선동해 8월 15일 광화문 집회를 참석 종용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1300여명이 동의했다.

 
그는 “보석 상태인 전씨가 국가 위기 상태로 몰아갔고 중대본의 경고와 정부의 경고도 무시한 채 국가 위기를 초래했다”면서“법과 국가의 정책, 부탁을 무시하고 이 사태를 초례한 전씨는 자신의 비용으로 치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청원인도 ‘전광훈 코로나19 치료비용 전액 본인부담 해야 합니다’라는 비슷한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2900여명이 해당 청원글에 동의했다. 그는 “온갖 선동과 집회로 코로나 방역을 방해하고 본인까지 코로나에 걸린 전광훈 목사에게 본인 코로나 치료 비용을 전액 부담하도록 조치해달라”며 “사랑제일교회 감염자의 비용 또한 행정소송을 통해 신천지와 같은 엄중한 처분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12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전날보다 138명이 추가돼 총 45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대규모 집회가 열린 광화문에서 연설을 했던 전 목사는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분노의 청원이 쏟아졌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등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등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8.15 광화문 시위 참가자 중 코로나 확진자는 자비로 치료케 할 것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도 올라왔다. 청원인은 “불법적 시위 참가도 모자라 좁은 공간에서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고 마스크를 착용하지도 않거나 벗고 대화, 취식 등을 했다”며 “스스로 위험을 자초한 이들이 코로나에 걸렸다고 해서 국가에서 국민의 세금으로 치료를 해 준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적었다.
 
이어 “그들은 감염병예방법과 집시법을 지키지 않은 범법자들인데 이를 국가에서 치료해 준다면 앞으로 누가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불편한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시위 참가자에서 나온 확진자의 치료는 자비로 하도록 우선적으로 청원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8만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한편 지난 15일 올라온 전 목사의 재수감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약 28만명이 동의했다. 앞서 전 목사는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지난 4월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석방됐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