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에 궁금한 것 있으세요?" 수학교사 질문에…文 "부동산"

중앙일보 2020.08.18 15:56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한국판 뉴딜, 현장에 가다'의 일환으로 그린 스마트 교육을 시행 중인 서울 중구 창덕여자중학교를 방문해 그린 스마트 스쿨 추진 시도 교육감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한국판 뉴딜, 현장에 가다'의 일환으로 그린 스마트 교육을 시행 중인 서울 중구 창덕여자중학교를 방문해 그린 스마트 스쿨 추진 시도 교육감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그린 스마트스쿨' 현장에서 “미래에 대해 궁금한 게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제일 현안인 미래의 부동산에 대해 알고 싶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창덕여자중학교를 찾아 온·오프라인 융합교육 전환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학교는 전 과목 디지털 기반 맞춤형 학습, 태양광 패널 시설 등을 설치해 미래학교 모델을 선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 도착한 뒤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한 뒤 태블릿PC를 받아들고 학생들과 2차 함수를 주제로 수학 수업에 들어갔다. 수업에는 수학교사 출신인 박경미 청와대 교육비서관도 함께했다. 
 
당시 수업에서 “학교 다니실 때 수학이 재미있으셨는가”라는 수학 교사의 물음에 문 대통령은 “아이고, 잘 못했다”라고 답했다. 또 “복잡한 식의 함수를 사용하면 미래의 일이 예측 가능하다”며 “대통령님은 미래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부동산’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교사는 “저도 관심이 많다”며 “그럴 때는 그래프를 그려 변화를 관찰해 패턴을 분석하면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현상이나 경제적 현상도 분석되는가”라고 물었고 교사는 "그렇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마트 교실로 디지털 기반 융합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그린학교로 학교 자체가 환경 교육의 장이자 교재가 되게 하겠다"며 "디지털 이용에 있어 어디에 있든지, 누구든지 격차 없이 접근할 수 있는 상생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린 스마트스쿨’은 문 정부의 포스트코로나 구상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전국의 노후 학교를 디지털과 친환경 기반 첨단학교로 전환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한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