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C녹십자랩셀 "자연살해세포, 항암뿐 아니라 코로나 치료효과도"

중앙일보 2020.08.18 15:29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랩셀

차세대 세포치료제로 주목 받는 NK(자연살해ㆍNatural Killer)세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C녹십자랩셀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실험실(In-vitro) 연구에서 체내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선천 면역세포인 NK세포가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NK세포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와 감염되지 않은 세포에 반응 시켜 효능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NK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에서 대조군 대비 7∼8배 이상 활성화되고, 신체 면역에 필수적인 인터페론-감마의 분비량도 대조군 대비 약 1.5배 증가했다.
 
회사 측은 “이는 NK세포가 직간접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세포의 사멸화를 유도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NK세포는 암세포와 바이러스 등 체내 비정상세포 제거에 일차적으로 관여하는 선천면역세포로서, 타가이식이 가능하며 부작용이 적다.  특히 GC녹십자랩셀은 NK세포의 대량 생산 및 동결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NK세포치료제의 상업화 가능성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로 NK세포의 항암 작용뿐 아니라 항바이러스 효능까지 검증됐다”며 “후속 연구로 전임상 단계의 유의미한 데이터를 축적해 글로벌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은 미국 바이오텍 ‘KLEO Pharmaceuticals’와 공동으로 항체유도물질인 ‘ARM’을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고, 코로나19에 감염된 세포를 NK세포로 제거해 억제와 치료를 병행하는 복합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