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신공항 이전 또 잡음, 의성서 시설배치 계획 백지화 요구

중앙일보 2020.08.18 14:15
대구공항 인근에서 훈련하는 F-15K. 연합뉴스

대구공항 인근에서 훈련하는 F-15K. 연합뉴스

대구통합신공항(이하 신공항) 이전을 놓고 경북에서 또 잡음이 일고 있다. 신공항 공동(의성군·군위군) 이전지 선정에 반대하던 군위군은 찬성으로 마음을 돌렸지만, 이번엔 의성군 쪽에서 반발하고 있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성명 발표
의성군 "공항진입로 등 모두 군위군 배치"

 지역 주민으로 꾸려진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는 18일 성명을 통해 "대구통합신공항 시설배치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유치위는 "국방부의 신공항 이전지 공동후보지(의성군 비안면ㆍ군위군 소보면) 최종 선정을 앞두고 있다. 그런데 국방부에선 일방적으로 군위군을 배려한다"며 "일방적으로 합의한 군위군 위주의 신공항 관련 시설배치안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군위군은 대구시에 편입될 것이기에, (추후) 신공항 명칭은 ‘의성국제공항’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계획안은 군위군 행정구역 전체(1읍·7면·180리)를 대구시로 편입하는 계획이다. 총면적 614여㎢인 군위군은 팔공산 일부를 경계로 대구시와 맞닿아 있는 이웃 지자체다. 당초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만들어진 중재안에는 민간공항 터미널과 공항진입로, 군 영외관사를 모두 군위군에 배치하도록 했다. 공무원 연수시설을 군위에 짓거나 군위에 관통 도로를 건설하는 안도 포함됐다. 반면 의성군은 배후 산업단지와 공항철도 건설 정도의 인센티브를 받는 데 그쳤다. 
 
 유치위는 "합의와 절차를 충실히 따른 의성은 (결국) 소음만 가진 꼴이 된 것"이라며 "의성군수는 차라리 주민투표를 다시 하라. 소음만 오는 줄 알았으면 찬성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면서 "군위군이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하는 기간 발생한 물질적·정신적 피해 보상 소송을 국방부와 해당 지자체에 제기하고 의성군민을 기만한 의성군수·도의원 탄핵과 주민소환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공항 이전은 최근 해당 지자체들이 부지 결정에 합의한 데 이어 국방부 선정위원회가 최종적으로 결정한 상태이다. 정부는 조만간 신공항 부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