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상부족 비상…무증상자 '태릉선수촌' 합숙 치료 한다

중앙일보 2020.08.18 13:08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연합뉴스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병상 부족이 우려되자, 정부가 19일부터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에 생활치료센터를 연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경증 환자 치료를 위한 치료시설로 지난 3월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을 때 병상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구축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서울시가 태릉선수촌에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해 19일 문을 연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선수촌이 충북 진천으로 이전한 뒤 태릉선수촌 시설은 사실상 비어있는 상태다. 지난 3월엔 서울시가 이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이용했다. 
 
정부는 태릉선수촌 외에도 총 2000명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수도권에 생활치료센터 5곳을 추가로 만들고 환자가 늘어나면 입실 기준도 1인 1실에서 2인 1실로 변경할 예정이다. 
 
현재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경기 안산과 충남 천안에도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곳 총 440실 중 이 마련돼 있는데 전날 기준 70개 실이 사용 중이다.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는 서울 남산 유스호스텔 한 곳뿐이다. 현재 142실 중 95실이 사용 중이다.
 
중대본은 수도권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병상 확보도 준비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병상 500개 정도를 추가하고, 충청·강원권까지 1800개 병상을 늘릴 방침이다.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 내 병상은 1479개 중 660개(44.6%, 17일 오후 8시 기준)가 비어있으며 중환자실은 339개 중 85개(25.0%)가 남아있다. 일반 병상은 5~6일, 중환자실은 1주일 정도 여유 있는 상황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