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복절 집회 찾은 홍문표, 코로나 검사 받으러 갔다 '입구컷' 왜

중앙일보 2020.08.18 12:25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 현장을 찾았던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았지만 대상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검사를 받지 못했다. 
 

'광화문 집회장' 간 유일 현역 의원
"의사, 문진서 대상 아니라고 판단"

홍 의원과 부인은 18일 오전 10시쯤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광진구 보건소를 방문했다. 그러나 검사 전 문진 과정에서 의사가 검사 대상이 아니라며 돌려보냈다고 이날 의원실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집회 장소에 갔던 정황 등을 들은 의사가 발열 검사 결과 등을 종합해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지역구(충남 홍성·예산)에서 상경한 집회 참가자로부터 연락을 받고 집회 장소를 찾았다. 
 
같은 집회에 참석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홍 의원은 앞서 "전광훈을 알지도 못하고, 만나지도 않았다"며 자신이 방문한 장소는 전 목사가 있던 곳과 멀리 떨어진 곳이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