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민정 “광화문 집회는 불법 폭력 시위…3단계 격상 준비해야”

중앙일보 2020.08.18 12:22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벌어진 집회를 “불법 폭력시위”로 규정하며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고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가 방역 체계를 뿌리째 뒤흔든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강력한 법적 대응도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또 “광진구에서 발생한 확진자 중에는 지난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어린이집 돌봄 교사가 있다”고 알렸다. 
 
이어 해당 어린이집에는 약 130명의 원아가 다니고 있으며, 모두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고 의원은 앞으로 2~3일이 고비가 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 앞에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의 조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고 의원은 정부를 향해 “미리 예단하기는 싫지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검토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당장에라도 1.5단계에서 2단계의 모든 방역 조치를 취해주시고, 더 큰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3단계 격상도 빠르게 준비해 달라”고 촉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