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2차 재난지원금 풀자, 규모는 1차 수준으로…"

중앙일보 2020.08.18 12:06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전광훈 목사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반사회적 행태를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전광훈, 신천지보다 위험"
정의당도 친일파 공세에 합류

심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전 목사가 자가격리 의무까지 위반한 채 집회를 주도했다"며 "고의성을 고려하면 신천지보다 더 무모하고 위험하다"고 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능한 의료자원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의료계에 파업중지를 요청했다.
 
그는 또 정부에 2차 재난수당 지급을 제안하기도 했다. 심 대표는 "정부가 선도적으로 2차 재난수당 지급을 추진하는 것이 절실하다"며 "규모는 1차 규모에 준해서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안익태·박정희·백선엽 친일"

한편 정의당은 여권의 '친일파' 공세에도 합류했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기념사가 논란이 되고 정치권으로 확산되어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무엇 하나 틀린 말 없는 기념사"라며 "친일 청산에 발끈하는 집단은 통합당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말꼬리 잡기는 그만하자"며 "안익태와 박정희·백선엽은 모두 명백한 친일행위가 확인된 반민족행위자"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친일이 확실한 사람들의 파묘를 다룬 국립묘지법 개정안과 서훈 취소를 다룬 상훈법 개정안을 처리하자"며 "176석을 가진 더불어민주당이 마음을 먹으면 못할 이유가 없다. 정의당은 적극적으로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