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금연휴 22만 갔는데…제주 간 순복음교회 교인 확진 비상

중앙일보 2020.08.18 10:05
17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 뉴시스

17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 뉴시스

광복절 황금연휴 기간 22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제주를 찾았다. 관광업계는 특수를 누렸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제주도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18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임시공휴일인 17일까지 22만7639명이 제주를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애초 관광협회가 예상한 21만3000여명을 웃도는 수치이다.
 
날짜별로 보면 13일 4만4640명, 14일 4만7543명, 15일 4만9342명, 16일 4만3551명, 17일 4만2563명 등 내·외국인 관광객 22만7639명이 제주를 찾았다. 이중 내국인 관광객이 전체의 99.5%(22만6402명)를 차지했다.
 
광복절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17일 제주국제공항 1층 도착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광복절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17일 제주국제공항 1층 도착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특히 집계 전인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제주를 방문했던 관광객 일행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인 30대 남성 A씨는 지난 10일부터 자녀, 부모님과 함께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 여행을 마친 뒤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자녀는 음성, 충북 충주에 거주 중인 A씨의 부모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에 따르면 A씨 가족은 입도 후 확인된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16일 긴급대책회의에서 “도민과 여행객들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강화해야 한다”며 “다중이용시설과 관광지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 발동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