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집회 잘못된 일" 선 그었지만 "메시지는 새겨 들어야"

중앙일보 2020.08.18 09:37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등이 참석한 지난 15일 광복절 보수단체 집회에 대해 “방역 측면에서 잘못된 것이고, 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며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처럼 밝혔다. 다만 “광화문 집회는 두 가지 차원을 달리 봐야 한다”고 말했다. “감염 위험에도 불구하고 폭우가 쏟아지는데도 그렇게 많은 사람이 모여 정권에 반대하고 비판한 메시지는 또 달리 봐야 한다”, “코로나라는 몹시 어려운 병에 걸릴 위험에도 나간 그 엄중한 메시지를 청와대나 민주당은 새겨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김원웅 광복회장이 주장한 ‘국립묘지 친일파 파묘’ 주장에 대해 “친일 행적이 뚜렷하고 국립묘지에 있는 것이 국민 정서에 맞지 않은 분에 대해 파묘 과정을 거치는 것에 대해서 찬성한다”면서도 “(김 회장이) 정치적 입장에서 (시민들을) 소위 친일·반일 구도로 가르려 하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이 과거 공화당과 민주정의당(민정당) 등에 속해 있었던 만큼, 광복회에서 과한 언행을 함으로써 소속을 인정받으려 하는 것 아니냐는 설명이다.
 
당 지지율이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내년 4월까지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연장돼야 한다는 당내 주장에는 “지도부가 비상체제로 장기화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김종인 비대위가) 너무 잘한다, 계속해달라, 이런 건 얼마나 좋은 상황인가. 그런 상황이 오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이의 만남이 김 위원장 측의 거절로 무산됐다는 주장에 대해 “(만남에 대한) 정식 제안조차도 없었다”면서 “확실히 거절한다는 답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