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근 1년간 최다 수입 여성 선수는? 1∼9위까지 테니스 선수

중앙일보 2020.08.18 09:24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여성 스포츠인 순위에서 테니스 선수들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2020 여자 선수 수입 순위에 따르면 1위부터 9위까지 테니스 선수들이 차지했다.
 
포브스는 올해 5월 말에 남녀를 통틀어 수입 상위 100명의 선수 순위를 발표했고, 이번에 여자 선수들의 상위권 순위를 따로 집계했다. 이 조사는 2019년 6월 1일부터 1년간 상금·급여, 보너스, 후원 및 광고비, 출연 및 초청료 등을 합산해 순위를 정했다.
 
먼저 2018년 US오픈과 2019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단식 챔피언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3740만 달러(약 443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조사에서 2430만 달러로 2위였던 오사카는 P&G와 ANA, 닛신 등과 후원 계약을 맺으며 1년 사이에 수입을 크게 늘렸다.
 
오사카는 최근 1년 사이에 상금은 340만 달러를 벌었지만 각종 후원금으로 34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려 테니스 선수 남녀를 통틀어 로저 페더러(스위스) 다음으로 많은 후원 액수를 기록했다. 페더러는 최근 1년 사이에 1억 달러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세리나 윌리엄스. UPI=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 UPI=연합뉴스

 
2위는 최근 4년 연속 1위였던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차지했다. 그는 상금 400만 달러와 후원금 3200만 달러를 더해 3600만 달러(약 426억원)의 수입을 기록했다.
 
오사카와 윌리엄스는 5월 발표된 남녀를 통틀어 수입 상위 100명을 집계한 순위에서는 29위와 33위에 각각 올랐다.
 
3위부터 9위까지도 애슐리 바티(호주),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 소피아 케닌(미국),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등 테니스 선수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테니스 이외 종목 선수로는 축구 선수인 알렉스 모건(미국)이 유일하게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모건은 지난해 조사에서도 12위로 테니스 선수 외에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의 경우 1위부터 11위까지가 테니스 선수였고, 1위 자리 역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윌리엄스가 1위를 유지하는 등 테니스 선수들의 강세가 좀처럼 흔들리지 않고 있다.
 
포브스는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윔블던이 취소되는 등 테니스 대회가 많이 열리지 못해 2021년 테니스 선수들의 수입이 다소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프 선수로는 지난해 조사에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15위에 올랐지만 올해는 공개된 12위까지 순위에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편 이 조사에서 역대 한국 선수의 최고 순위는 2014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의 4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