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촌세브란스병원 직원 2명 확진…"사랑제일교회 하루 방문"

중앙일보 2020.08.18 08:47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뉴스1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뉴스1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신촌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사랑제일교회에 방문했던 신촌세브란스병원 안과병원 직원이 전날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안과병원 직원 및 환자들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벌이던 중 이날 오전 다른 직원 1명의 추가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최초 확진 직원이 사랑제일교회 신도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 직원은 (사랑제일교회에) 신도로 등록한 게 아니라 교회를 지난 9일 하루 방문한 것이 전부”라고 전했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안과병원은 현재 폐쇄된 상태다. 안과병원 직원 등에 대한 전수 조사는 이날 오전 중으로 마무리될 방침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