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이번엔 "재벌가 유부남과 딸 낳고 비참히 버림받았다"

중앙일보 2020.08.18 07:39
배우 김부선. 뉴스1

배우 김부선. 뉴스1

최근 소설가 공지영 작가와 '음란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인 배우 김부선씨가 이번엔 개인사를 공개했다. 재벌가 남성 사이에서 딸(배우 이미소씨)을 낳았으며 자신은 유부남인 이 남성에게 버림 받아 미혼모가 됐다는 것이다. 
 

"재벌가 유부남 만나 졸지에 미혼모" 

 
김씨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젊은 시절을 고백했다. 그는 "연예계 데뷔할 때 고향 선배는 내게 충고하길 여배우로 살아가려면 고독을 운명처럼 여기고 고독을 벗삼아야 한다고 했다. 연애 꿈도 꾸지 말라는 거다"라며 "가장 순수하고 피가 뜨거웠던 끼많은 날라리 20대 나는 외로웠다"고 운을 뗐다. 
 
김씨는 "선배 충고를 따랐던 난 지독히 고독했다"며 "그러다 재벌가 남자를 만났고 아이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유부남이었다. 졸지에 미혼모가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신 소식을 듣고 아이 아빠는 '아이 낳지 마라. 난 책임 못 진다' 그랬다"며 "청천벽력 같았다. 그와 보낸 시간들, 그가 내게 했던 달콤한 속삭임과 추억들이 섬처녀 신인 배우를 꼬셔내기 위한 거짓이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딸 출생 4개월 만에 빼앗기기도" 

 
김씨는 딸 출산 과정에서 겪은 고난도 털어놨다. 그는 "아이 아빠는 임신 2개월 때 날 그렇게 떠났다"며 "사랑하는 가족들을 배신하고 눈물로 딸을 낳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이가 태어난지) 백일 되던 날 연락두절된 미소 아빠는 1년 만에 고향으로 아기 백일을 축하한다는 축전을 보내왔다"며 "미소 아빠를 만나고 싶어 가족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딸이 4개월 됐을 때 서울로 상경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김씨는 남자의 거짓말에 아이를 자신의 눈앞에서 뺏겨버렸다고 했다. 하지만 아이 되찾기를 포기하지 않았고 지옥 같은 15개월 뒤 남자와 그의 가족은 항복했다는 것이다. 
 
김씨에 따르면 그들은 아이를 만나기 전 조건을 내걸며 종이 2장을 내밀었다. 여기엔 ▶위자료를 일체 요구하지 않는다 ▶양육비를 일체 요구하지 않는다 ▶아이 아빠를 다시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맺으면 본인이 5000만원을 지급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1990년 봄 이 종이에 주저 없이 서명했다는 게 김씨 주장이다. 
 

"영화처럼 이재명 만났다" 

 
김씨는 이 글에서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제기됐던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교제설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당시 "집회에서 몇 차례 김씨를 만났고 양육비 문제로 상담해준 게 전부"라며 교제설을 부인했다. 
 
김씨는 "집회 현장에서 2007년 12월 중순 발칙한 촌놈 이재명을 만났다"면서 "나홀로 아이 양육하느라, 행여 소문날까 두려워 연애 한 번 폼나게 못해 본 내가 맹바기(이명박 전 대통) 꼴보기 싫다며 시위하러 갔다가 영화처럼 낯선남자 이재명이 다가왔다. 이재명은 날 보자마자 매우 적극적이라 기분이 좋았다"고 썼다. 
 

공 작가와는 '음란사진 협박' 진실 공방 

 
김씨는 공 작가와 최근 '음란사진 협박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공 작가는 지난 11일 "전 남편이 어떤 여배우와 섬씽이 있었다는 걸 최근 알았다"며 "둘 사이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남편의 음란사진과 관련해 김씨가 1년째 협박하고 있다"며 "김씨는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을 공개하라"고 폭로했다. 
 
이에 김씨는 "협박이 아닌 요청"이라며 공 작가에게 통화 녹취파일이 유출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는 뜻이라 반박했다. 그러다 김씨는 14일 돌연 "많이 늦었지만 용서를 바란다"며 공 작가에게 사과했고 갈등은 일단락됐다. 
 
공 작가는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씨와 이재명 지사의 스캔들이 불거졌을 때 김씨를 공개 지지했다. 
 
하지만 김씨가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낼 것"이라고 하자 공 작가는 "성폭력 사건에서 상대 남성의 특징을 밝힐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조언했던 통화 내용이 온라인에 유출되며 두 사람의 관계가 틀어졌다. 
 
김씨는 녹음파일 유출로 결정적 무기를 잃어 이 지사와의 공방이 잘 풀리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