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세대·연립주택에 매수세 몰려…거래량 12년 만에 최다

중앙일보 2020.08.18 07:17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 다세대·연립주택 밀집 지역.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 다세대·연립주택 밀집 지역. 연합뉴스

 
최근 집값 상승의 영향으로 아파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다세대·연립주택으로도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는 총 7005건을 기록했다.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량이 7000건을 넘긴 건 2008년 4월(7686건) 이후 12년 3개월 만이다.
 
올해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1∼5월 3840건, 4800건, 3609건, 4061건, 4665건으로 5000건을 밑돌았으나 6월 6328건으로 크게 증가한 뒤 지난달 7000건도 넘겼다.
 
7월 계약분은 신고기한(30일)이 아직 열흘 이상 남아 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구별로는 은평구 814건(11.6%), 강서구 798건(11.4%))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많았고, 이어 양천구(500건·7.1%), 강북구(434건·6.2%), 구로구(379건·5.4%), 송파구(377건·5.4%)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다세대·연립주택 매매가 급증한 것은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다세대·연립주택으로 눈을 돌린 투자 수요도 있다. 6·17대책에서 정부가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으나 다세대·연립주택은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또 7·10대책에서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기로 했지만, 다세대주택, 빌라, 원룸, 오피스텔 등은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투자 수요가 옮겨갈 가능성도 크다.
 
실수요·투자수요가 함께 몰리며 다세대·연립주택 가격도 오르고 있다.
 
송파구 삼전동 월드컵파크빌 전용 68.41㎡(대지권 면적 30.98㎡)의 경우 지난달 3일 4억1000만원(5층)에 거래된 뒤 같은 달 23일 4억5300만원(3층)에 매매됐다.
 
은평구 증산동 한신빌라 전용·대지권 면적 48.96㎡는 지난달 15일 3억9000만원(3층)에 매매가 이뤄진 데 이어 지난달 24일 5억500만원(2층)에 거래됐다.
 
서울 중구 을지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구역 모습. 연합뉴스

서울 중구 을지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구역 모습. 연합뉴스

 
아울러 정부가 8·4 공급대책에서 뉴타운 해제지역에 대해 공공재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이후 투자자들이 해당 지역의 다세대·연립주택 등 매입에 나서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